creative

밥좀 먹고 잠좀 자자

아빠 2019.03.18 12:09 조회 수 : 1606

성현이가 밥을 딱 세 숫가락 먹고 안 먹는다

 

그렇고도 어떻게 살아 있는지 궁금할 정도로..

 

아직 까진 감기외에 별 탈없이 잘 지내주니 다행이긴 하지만

 

밥 잘 먹고 잠도 아무데서나 푹푹 잤으면 좋겠다.

 

어제 교회 식당에서 졸려 죽겠는데 할머니만 찾고 징징 거려서

 

팔로 안아주고 왔다갔다 빙빙 돌리기를 30~40분정도 해주니

 

픽 쓰러지면서 잠들었다.,

 

덕분에 지금도 팔이 쑤신다.

 

어린이집에서도 밥도 잘 안먹고 하는데..

 

잘 이겨 내었으면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 산책 하러 나왔어요 file 아빠 2018.11.12 1586
22 일상 file 아빠 2018.11.12 1661
21 개구장이 성현이 file 아빠 2018.11.12 1670
20 꼬모 방이 좋아요 file 아빠 2018.11.12 1679
19 개구장이 형제 file 아빠 2018.11.12 1701
18 새해 첫 날부터 다쳤어요 file 아빠 2019.01.03 1631
17 남경숙 목사님 결혼식에서 file 아빠 2019.03.18 1630
» 밥좀 먹고 잠좀 자자 아빠 2019.03.18 1606
15 잠든 성현이 file 아빠 2019.04.04 1609
14 할머니 색소폰 옆에서 노래 부르는 성현이 file 아빠 2019.04.07 1932
13 밥을 안 먹는 성현이 아빠 2019.05.29 1533
12 요즘 성현이 아빠 2019.06.09 1546
11 짜장밥 세숫가락 먹은 성현이가 할아버지랑 영상통화 file 아빠 2019.06.10 1628
10 日床 file 아빠 2019.06.10 1587
9 왼쪽 눈은 눈병이고 열은 39.5도 아빠 2019.06.16 1805
8 20190616 일지 아빠 2019.06.18 1807
7 열은 떨어지고 아빠 2019.06.20 1967
6 잘 지내고 있어요 아빠 2019.07.03 2026
5 일상.. file 아빠 2019.09.20 8300
4 텔레비젼만 좋아요 file 아빠 2021.04.22 1650

menu